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이      름 관리자 작성일시 2005-03-22 17:18:34
첨부파일 1.JPG (34Kb) 다운로드 323회
제      목 [언론보도]선진국 노하우 "트리플메뉴"
식품음료신문 3/22 보도(http://www.thinkfood.co.kr/)

[기획]학교위탁급식현장<3>-가람푸드써비스 2005-03-22 02:30


선진국 노하우 ‘트리플 메뉴’ 자랑
한식·양식 등 날마다 3종류 제공
학생들 입맛따라 선택…99% 만족


개인의 경험에 의해 주로 운영돼 온 급식 시장 특히 학교급식에 미국 일본 등에서의 선진 사례 경험을 토대로 쌓은 해박한 지식으로 자신감 넘치는 사업을 펼치고 있는 이가 있다. 가람푸드써비스의 남궁열 사장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경기대 관광경영학과 출신의 남궁 사장은 80년대 중반 미국으로 건너가 워싱턴 주립대에서 호텔·식당경영학을 전공했다. 100년 이상의 역사를 자랑하는 미국의 단체급식을 몸소 체험하기 위해 기숙사 생활 3년간 학교 식당 주방에서 직접 일했다는 그는 국내에 들어와 호텔신라, 삼성에버랜드 유통사업부를 거쳐 2001년 가람푸드써비스를 시작하게 된다.

사업 시작 4년도 채 안 돼 서울 시내는 물론 안양, 산본 등 경기도 지역 학교 총 14곳에서 학교급식을 운영하는 이 회사의 하루 공급 식수는 1만9000식에 이른다.

선진국 급식의 발전사를 비롯해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측면에서의 최신 동향 등에 관한 풍부한 지식으로 대학은 물론 관에서 주최하는 관련 교육에 참가해 학생, 영양사, 급식업계 종사자들에게 다양한 강연 활동을 펼치고 있는 남궁 사장은 “혼자만 잘하는 것보다 업계가 고루 발전하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말한다.

“학교급식 시장을 파고들고 있는 큰 회사들은 주로 회사의 이미지로 승부하려는 경향이 강하나 중요한 것은 보고 듣고 느끼며 익힌 ‘노하우’를 바탕으로 승부해야 한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남궁 사장은 “학교급식도 하나의 상품”이라고 강조하며 “맛, 분위기, 인적 서비스의 3박자를 고루 갖춘 가운데 고객이 선택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해야 한다”고 말한다.

이 같은 사고를 가진 남궁 사장이 운영하는 가람푸드써비스의 학교급식에서 가장 차별화된 특징은 바로 ‘트리플 메뉴’ 운영이다. 대기업들도 쉽게 시도하지 못한다는 이 방식은 한 번에 한 가지의 식사를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한식, 분식, 세계화 요리 총 3가지의 요리를 한 급식장에 공급하는 것이다.

이미 해외에서는 일반화되고 있다는 이 식단은 한정된 시간에 기존보다 더욱 다양한 음식의 조리를 해야 하기 때문에 작업자들의 동선과 조리 설비 배치, 각기 다른 식단을 선택한 학생들의 동선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구상까지 보다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

남궁 사장과 함께 지난해 1학기부터 ‘트리플 메뉴’를 운영하고 있다는 해성여중·고에 들렀다. 막 시작된 점심 시간. 시끌벅적한 분위기 속에서 까다로운 여학생들이지만 급식에 대한 볼멘소리는 전혀 들을 수 없었다.

기자가 들른 7일의 메뉴는 생선가스와 스프 등으로 구성된 서양식과 불고기, 쑥쌀밥으로 구